중국 정부, 안중근 기념관 개관

Author : 중국어과 / Date : 2014. 1. 21. 14:33 / Category : 중국리포트/중국관계


중국 정부가 지난 19일 중국 헤이룽장 성 하얼빈 역에 '안중근 의사 기념관'을 개관했습니다. "안 의사의 구상은 특정국가의 이익을 벗어나 지역경제공동체와 공동방어론을 주장한 것이었다"는 동양평화론에 대한 소개가 인상적입니다. 20세기 들어 일본을 비롯해 러시아, 미국, 영국 등 제국주의 열강이 패권을 놓고 각축하던 만주 지역에서 동양평화의 구체적 비전을 제시한 이가 바로 안중근이었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안중근의사의 역사적인 순간


이번 하얼빈역 안중근 의사 기념관이 세워지면서 다시금 안중근 의사의 업적과 역사적인 의미가 다시금 빛나고 있습니다. 초대 조선통감인 이토 히로부미는 일본 정계에서 거물이었던 동시에 정계를 이끌고 있는 정치가로서 일본 국민에게는 그야말로 영웅으로 불리는 사람이었습니다.


당시 이토 히로부미는 일본과 러시아 사이의 만주 문제로 러시아의 대표 코코프체프와 만주 하얼빈에서 회담을 하기로 되어 있었습니다. 이에 안중근 의사는 이토 히로부미를 살해하기 위해서 하얼빈 역에서 대기를 하고 있다가 기차에서 내리는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하여 사살합니다. 바로 이것이 그 유명한 하얼빈역 안중근 의사의 역사적인 순간입니다.  

 




독립 운동가 안중근


안중근 의사는 독립운동가로서 큰 업적을 남겼지만, 그 즉시 체포가 되면서 1910년 31세라는 젊은 나이에 여순감옥에서 서거하셨습니다. 


안중근 의사는 이 일로 일본인에게 재판을 받을 때 "이토 히로부미는 대한의 독립주권을 침탈한 원흉이며 동양평화의 교란자이다. 대한 의용군 사령의 자격으로 이토 히로부미를 총살한 것이지 안중근이라는 개인적인 자격으로 사살한 것이 아니다"라고 말해 거사에 대한 동기를 명확히 했습니다. 


또한 이토 히로부미의 15가지 죄상에 대해 낱낱이 밝히며 죽음을 앞둔 순간에도 끝까지 차분하고 냉정한 자세를 잃지 않았다고 합니다. 이렇게 안중근 의사는 순국 직전에도 애국심과 대한독립에 대한 열정을 보여주었습니다. 우리도 항상 안중근 의사의 투철한 독립운동에 감사하고, 그의 서거에 대해 추모하는 마음가짐을 잃지 말아야겠습니다.

 


일일부독서구중생형극






안중근 의사는 一日不讀書口中生荊棘(일일부독서구중생형극)이라는 명언을 남기기도 한 분이시죠. 하루라도 책을 읽지 아니하면 입안에 가시가 돋친다는 뜻과 근거 없는 말로 남을 헐뜯어 명예를 손상시키는 언론의 음험함에 대해 비판한 말이라고 합니다. 



'중국리포트 > 중국관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중국 정부, 안중근 기념관 개관  (0) 2014.01.21
측천무후 , 중국의 여황제  (0) 2014.01.20
바링허우와 주링허우  (0) 2014.01.20

Tags : 남서울대 중국학과, 안중근, 안중근 기념관, 한중관계

Trackbacks 0 / Comments 0

시진핑, 줄 서서 만두 사 시민들과 함께 먹어

Author : 중국어과 / Date : 2014. 1. 20. 17:20 / Category : 중국리포트/중국교류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예고 없이 베이징 시내의 만두가게를 찾아 직접 줄을 서서 음식을 주문하고 시민들과 식사를 함께하는 모습이 공개됐습니다.

지난 12 29일 신화통신과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 등에 따르면 시 주석은 지난 28일 낮 베이징 웨탄시제(月壇西街)에 있는 칭펑(慶豊)이란 만두가게에 나타났다고 합니다.

시진핑 주석은 만두와 야채 한 접시, 국물 등 21위안(약 3650원)어치 요리를 주문했습니다. 그가 주문한 것은 북방지역의 요리였다고 합니다. 시진핑 주석은 이어 탁자로 가서 일반 손님들과 앉아 이야기를 나누며 식사를 함께했습니다.

 

                                              출처: 웨이보

식당 종업원은 "갑자기 시 주석이 올 줄은 전혀 몰랐다"며 "매우 놀랐다"고 말했습니다. 시 주석 앞에는 7~8명의 손님이 줄을 선 상태였고, 한 고객은 "이 분은 총서기 아닙니까"라며 매우 놀란 표정을 짓기도 했습니다. 주석이 왔다는 사실을 확인한 고객들은 시 주석 주변으로 몰려와 인사를 나눴고 사진을 함께 찍기도 했습니다.

식당 사장은 황급히 나와 시 주석에게 줄을 설 필요가 없다고 말했지만 시 주석은 끝까지 줄을 서서 음식을 주문했다고 중국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웨이보에는 시 주석이 소형 버스를 타고 수행원들과 함께 찾았다는 목격담도 올라왔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그동안 관료주의와 형식주의, 사치풍조 척결을 강조해 왔습니다. 일반인과 함께 줄을 서서 계산하는 모습을 보여준 것은 대중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려는 의도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중국의 적지 않은 누리꾼들은 '좋은 모습이다' '감동적이다' 등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하지만 중국에서는 연말연시에 지도자들이 서민들과 접촉하는 관행이 있으며, 일부에서는 '의도된 쇼'란 지적도 나왔습니다.

   

   

Tags : 시진핑, 중국이야기, 중국주석, 한중관계

Trackbacks 2 / Comments 0

Video

Notices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학과소개
학사안내
중국리포트
국내외교류
학술광장
학생회
진로취업
학생참여광장
교수님방놀러가기

Tags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L´avare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Calendar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남서울대학교 글로벌지역문화학과-중국지역전공 331-707 충청남도 천안시 서북구 성환읍 대학로 91 TEL: 041-580-2240 FAX: 041-580-2923 E-mail: ch1@nsu.ac.kr
Designed by BCCOM